잠시 걸음을 멈추고 장미 향을 느껴보세요

조향사가 전하는 말

더 알아보기

조향사가 전하는 말

장미는 예나 지금이나 수많은 문학 작품은 물론, 우리의 삶과 사랑 그리고 이별과 불가분의 관계를 맺어왔습니다. 또한 꽃의 여왕으로 추대받기도 했죠. 단순해 보이는 장미의 꽃잎은 수 세기에 걸쳐 화려하게 피어났고, 인간은 아득히 먼 옛날부터 장미의 매력에 흠뻑 빠졌습니다. 장미의 비단같은 꽃잎과 벨벳같은 부드러움은 특히 향수 업계의 많은 이들을 매료시켰죠. 하지만 장미의 다양한 향과 흔치 않은 모습들을 발굴해 온 조 말론 런던은 장미야말로 가장 역동적인 재료라고 생각합니다.

조 말론 런던은 장미를 온전히 음미할 수 있는 컬렉션을 통해, 장미만의 독특함부터 미묘한 매력까지 살펴보며, 널리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들을 전하고자 합니다. 선입견에 맞서기 위해, 장미라는 아름다운 재료를 일반적이지 않은 재료와 조합하여 모든 이를 위한 장미가 존재함을 알리고 싶습니다.

조 말론 런던의 장미 향을 창조해낸 조향사들, 앤 플리포(Anne Flipo), 마리 살라마뉴(Marie Salamagne) 그리고 마틸드 비자위(Mathilde Bijaoui)가 말하는 그들에게 장미가 그토록 특별한 이유를 살펴보세요.

이야기 속 제품 자세히 보기